• 게시판 상세
    01.12.2017
    슬퍼하고 기뻐하고 애닯아 하면서 무엇보다도 행복하기를 바라면서
  • 게시판 상세

     

    기억이란 늘 제멋대로다. 지난 날의 보잘 것 없는 일상까지도 기억이란 필터를 거치고 나면 흐뭇해진다.

    기억이란 늘 제멋데로여서 먼훗날 나는 이때의 나를 어떻게 기억할까?

    시간이 또 지나 돌아보면 이때의 나는 나른한 졸음에 겨운 듯 염치없이 행복했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여기가 내 시간의 끝이 아니기에 지금의 우리를 해피엔딩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가끔은 시간이 흐른다는게 위안이 된다. 누군가의 상처가 쉬 아물기를 바라면서

    또 가끔 우리는 행복이라는 희귀한 순간을 보내며

    멈추지 않는 시간을 아쉬워 하기도 한다.

     

    어떤 시간은 사람을 바꿔 놓는다.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어떤 사랑은 시간과 함께 끝나고 어떤 사랑은 시간이 지나도 드러나지 않는다.

    언젠가 변해버릴 사랑이라해도 우리는 또 사랑을 한다.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을 것처럼

     

    시간이라는 덧없음을 견디게 하는 것은 지난 날의 기억들 지금 이 시간도 지나고 나면 기억이 된다.

    산다는 것은 기억을 만들어 가는 것

     

     

    우리는 늘 행복한 기억을 원하지만 시간은 그 바램을 무시하기도 한다.

    일상은 고요한 물과도 같이 지루하지만 작은 파문이라도 일라 치면 우리는 일상을 그리워하며 그 변화에 허덕인다.

     

    행운과 불행은 늘 시간속에 매복하고 있다가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달려든다. 우리의 삶은 너무도 약하여서 어느날 문득 장난감처럼 망가지기도 한다.

    언젠가는 변하고 언젠가는 끝날지라도 그리하여 돌아보면 허무하다고 생각할 지라도 우리는 이 시간을 진심으로 살아갈 수 밖에 없다.

     

    슬퍼하고 기뻐하고 애닯아 하면서 무엇보다도 행복하기를 바라면서 고통으로 채워진 시간도 지나고 죄책감없이는 돌아볼 수 없는 시간도 지나고

    희귀한 행복의 시간도 지나고 기억되지 않는 수많은 시간을 지나 우리는 여기까지 왔다.

    댓글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Add a commentView Answer

    / byte

    Comments can be added by Member only

Top